모든글
인기글
정치인기글
유머게시판
자유게시판
정치/시사
라이프
19이상만
EastSideStory

스크린샷 2023-11-28 091212.png

 

MLB의 후안 토리비오에 의하면 작년 다저스로 와서 부활에 성공한 제이슨 헤이워드가 다시 다저스에서 선수생활을 지속할 것이라는 보도를 했다. 놀라운건 선발과 벤치를 왔다갔다 하면서도 15홈런, OPS .813, OPS+ 117, bWAR 1.9를 기록한 헤이워드가 장기계약이 아닌 단기계약으로 다저스에 남겠다는 것.

조건 또한 파격적이다. 34세 시즌을 준비하는 헤이워드가 다저스에 남겠다는 데 합의하고자 하는 금액이 고작 9M이다! 부활한 헤이워드가 왜 장기계약의 욕심을 버린걸까 생각해보면 아무래도 타팀에서 오퍼가 오지 않았기 때문이 아닐까 추정해본다. 아니면 1년을 더 투자해서 다저스에서 또다시 좋은 성적을 낸다면 말년에 2년~3년계약을 더 좋은 조건으로 받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있었지 않았을까.

다저스 입장에서는 헤이워드같은 베테랑이 백업멤버 수준의 계약으로 팀에 남아준다고 하면 매우 든든할 것으로 보인다. 가뜩이나 밀워키 브루어스와 크리스챤 옐리치 트레이드 딜을 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만큼 헤이워드의 존재는 부족한 외야뎁스를 충분히 보강해줄 수 있는 좋은 딜이라는 생각이 든다. 이는 베츠의 포지션을 우익수든 2루수든 고정시켜줄 수 있는 효과를 충분히 볼 수 있으리라고 본다.

  • 다저스가 크리스챤 옐리치를 데려온다면 구성되는 외야+2루수 선발라인업

1안) 좌-옐리치(헤이워드) / 중-아웃맨(헤이워드) / 우-베츠(옐리치) / 2루-로하스(부시, 바르가스)

2안) 좌-헤이워드(옐리치) / 중-아웃맨(헤이워드) / 우-옐리치(베츠) / 2루-베츠(로하스, 부시, 바르가스) <- 개인적으로는 이게 더 끌린다.

아직 Pending(진행 중) 상태이기 때문에 끝에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겠으나 어찌 되었든 다저스의 이번 스토브리그 목표 중 하나가 베테랑 외야수를 구하는 것이었던 만큼 딜이 성사가 된다면 최소한의 예산으로 목표달성을 하게 되어 나머지 예산을 오타니 등에게 더 투자할 수 있게 되는 스노우볼링이 굴러갈 수 있을 것이라고 보여진다.

LA다저스, 아스날 팬입니다.

댓글 8

댓글쓰기
  • 2023.11.28 09:48
    베스트

    M 아직도 헷갈림...

    900억 정도인가요?

  • 2023.11.28 09:56
    베스트
    @로그인을하라고? M은 "1백만"을 의미하는 단어입니다. 9M은 9백만입니다.
  • 2023.11.28 09:56
    베스트
    @길도르킴 원화로 돌리는게 빨빨리 안됨요 ㅠㅠ 9백만 달러 ㅠㅠ
  • 2023.11.28 10:19
    베스트
    @로그인을하라고? 원화로 돌리면 우리나라 야구와 비교하기에 비현실적이 됩니다. 9M은 약 110억원 정도니까요. ^^;;; KBO 탑급 FA가 받는 총연봉을 후보선수가 단기계약으로 받는다고 하면 인지부조화가 올 수 있기에 미국에서 쓰는 단위인 "M"을 쓰는게 그나마 현실성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.
  • 2023.11.28 10:21
    베스트
    @길도르킴 아 기리군요 일단
    M 붙으면 한화로 약 *10억 으로 생각해야갰군요 ㅎㅎ
  • 2023.11.28 10:22
    베스트
    @로그인을하라고? 현재 환율로 따지면 *13억 정도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. 감사합니다.
  • 2023.11.28 10:26
    베스트

    다저스 응원드립니다 

  • 2023.11.28 10:54
    베스트
    @너와집 감사합니다. ^^